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8-09-24 06:00:01
기사수정




글로벌 디지털 자산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Huobi Korea)가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영역인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의 생태계 발전을 위해 블록체인 민관 입법협의체에 참여해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최된 ‘블록체인 민관 입법협의체 출범식 및 토론회’는 후오비 코리아 전략기획실 채훈 이사의 요청으로 후오비 코리아를 비롯해 뉴마진캐피탈, 유니콘팩토리, 한국블록체인협회자율규제 위원장, 대한변호사협회 블록체인 TF 박주현 변호사, YSK미디어앤파트너스 송도근 부회장, SNS에너지 김찬호 대표 등 다수의 민간 기업 및 인사가 참여했다. 


이번에 출범한 블록체인 민관 입법협의체는 그간 산업 생태계 발전에 있어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됐던 명확하고 투명한 법적 제도 마련을 목표로 한다. 국회의원과 민간전문가들이 함께 참여해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전달하고 제도적 기틀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로 구성됐다. 


이날 후오비 코리아 박시덕 대표 이사와 대한변호사협회 블록체인 TF 박주현 변호사는 산업 생태계 발전에 있어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됐던 ‘소통과 협력의 중요성’에 대해 언급했다. 


후오비 코리아 박시덕 대표이사는 현재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산업에 대한 본질을 이해하고 열린 시각으로 바라본다면 신규 일자리 창출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더욱 많은 가능성이 열릴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 지속적인 국부 유출에 대비한 투명한 법적 제도 마련에 노력해 주기를 당부했다. 




이와 함께 대한변호사협회 블록체인 TF 위원인 박주현 변호사는 암호화폐 거래소의 문제점이 많이 발견되고 있는 상황으로 규제가 시급하다고 언급했다. 또한 바람직한 규제 모델로서 블록체인 특구 지정을 추진하고, 이들에 대해 우선적으로 규제 샌드박스를 도입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블록체인 민관 입법협의체 출범을 위해 후오비 코리아는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업계의 목소리를 모을 수 있도록 관련 기업 참여 설득 및 블록체인 민관 입법협의체 출범을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글로벌 디지털 자산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Huobi Korea)는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후오비 그룹의 한국 법인으로 2018년 3월 30일 정식으로 오픈하였습니다.


후오비 코리아는 후오비 그룹의 전문성과 보안성을 바탕으로 국내 현지화를 위해 설립된 거래소로 신뢰도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특히, 디지털 자산 거래 외에도 블록체인 연구소, 포털 사업, 금융 서비스 등 다양한 수익 모델을 발굴할 수 있도록 사업 영역 확장을 계획 중이며,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을 위한 허브의 역할을 다하고자 다양한 기업활동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한편, 디지털 자산의 금융 허브 후오비 그룹은 전 세계 3대 암호화폐 거래소로 한국을 포함해 싱가포르, 미국, 일본, 홍콩, 중국, 호주, 영국, 브라질, 캐나다 등 다양한 국가에서 법인을 설립해 운영 중입니다. 


비트코인(BTC)을 비롯해 이더리움(ETH), 비트코인캐시(BCH), 리플(XRP), 라이트코인(LTC), 이오스(EOS), 대시(DASH), 네오(NEO), 후오비 토큰(HT), 트론(TRX), 실리(SEELE) 등 120여 가지의 다양한 알트코인 거래가 가능하며, 특히 2013년 거래소 오픈 후 지금까지 무사고 보안 대응체계와 투자자 보상 프로그램을 운영 중입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blocktimestv.com/news/view.php?idx=1518
기자프로필
빗썸
기사본문 하단배너 이미지(채널)_2-1번…
다스아카데미 우측
 ▷ Blockchain Leaders 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