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블록체인 스마트폰 나오나… 삼성전자, 갤S10으로 온, 오프라인에서 암호화폐 결제가 지원되는 기능 개발 - 블록체인 스마트폰 나오나… 삼성전자, 갤S10으로 온, 오프라인에서 암호화…
  • 기사등록 2018-12-14 11:30:00
기사수정





블록체인 스마트폰이 출시될 관측이 제기되는 가운데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시장에 어떤 파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내년 상반기 출시되는 삼성전자 ‘갤럭시S10’부터 스마트폰으로 암호화폐를 전송하고 결제하는 기능이 도입된다는 내용이다.


삼성전자가 스마트폰에 적용하는 블록체인 소프트웨어(SW) 개발에 본격 나선 것으로 확인되면서, 블록체인 플랫폼으로서 스마트폰의 역할이 확대되는 활로가 될 지 관심이 집중된다.


13일 샘모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10일 유럽 특허청(EUIPO)에 ▲Blockchain KeyStore ▲ Blockchain Key Box ▲Blockchain Core 등 세 가지 상표를 특허 신청했다.


상표는 ‘스마트폰에 적용되는 모바일 장치용 소프트웨어(SW) 응용프로그램, 컴퓨터 소프트웨어 플랫폼, 응용프로그램 소프트웨어’로 설명돼 있다. 


외신은 삼성전자가 암호화폐를 저장할 수 있는 ‘콜드월렛(Cold-Wallet)’ 애플리케이션 서비스를 출시할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은 상태다. 


전자지갑이 네트워크에 연결돼 있는 ‘핫월렛(Hot-Wallet)’과 달리 ‘콜드월렛’은 오프라인 상태로 암호화폐를 저장해, 네트워크 해킹 등으로부터 보안성을 높인 기술로 알려져있다,


샘모바일은 콜드월렛 앱을 통해 삼성전자가 초기 비트코인, 이더리움, 비트코인캐시 등의 암호화폐를 지원하고, 이르면 내년 선보이는 갤럭시S10부터 해당 앱을 적용할 것으로 분석했다. 


해당 기술이 적용되면 갤럭시S10으로 온·암호화폐 결제가 가능해진다. 스마트폰이 블록체인 지갑인 셈이되는 것이다.


업계에서는 해당 상표가 '삼성패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보안을 강화한 서비스를 의미하는 것이라는 분석도 내놓고 있다.


'삼성패스'는 단말기에 등록된 생체정보를 활용해 웹사이트 로그인이나, 금융거래 본인인증 절차를 간소화하는 기능이다. 


한편 블록체인 스마트폰으로는 HTC의 ‘엑소더스원’. 시린랩스의 ‘핀니’ 등이 앞서 시장에 선보여진 바 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blocktimestv.com/news/view.php?idx=5161
기자프로필
빗썸
기사본문 하단배너 이미지(채널)_2-1번…
블록체인홍보게시판링크
 ▷ Blockchain Leaders 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