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7-26 12:24:02
기사수정




부산시 핀테크 및 블록체인기업 간담회 참여


온더는 지난 23일 부산시가 주재한 핀테크 및 블록체인 기업 간담회에 참여해 부산시와 디지털 자산 거래소의 설립과 블록체인 산업 육성에 대해 논했다.


블록체인 R&D 스타트업 온더는 최근 부산시가 주재한 핀테크 및 블록체인 기업 간담회에 참여해 부산시와 디지털 자산 거래소의 설립과 블록체인 산업 육성에 대해 논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23일 부산 문현금융단지 내 ‘유스페이스(U-Space BIFC)’에서 진행된 간담회는 부산 시장과 이준석 국민의 힘 대표, 입주기업 대표 등 10여명이 모인 가운데 핀테크 및 블록체인 기술 발전 및 산업 육성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진행됐다.


현재 부산시는 블록체인 특구지정 이후 국내외 기업들이 부산으로 이전을 희망하는 수요를 반영하고 특구사업의 성과를 기반으로 부산국제금융센터(BIFC)에 '(가칭)블록체인 특화 벤처컨벤션'을 올해 연말 준공을 목표로 조성 중에 있다.


이번 일정은 글로벌핀테크산업진흥센터 사무국장의 ‘U-Space BIFC 조성 및 육성’, 부산테크노파크 지역산업육성실장의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사업’ 발표와 함께 핀테크, 블록체인 기업 대표의 간담회가 함께 진행됐다.


이 자리에 참여한 심준식 온더 대표이사는 부산시 블록체인 산업 육성과 디지털 자산 거래소의 필요성에 대해 역설했다.


그는 “현재 디지털 자산과 블록체인 기술은 꽃과 나비와 같이 큰 상관관계를 가지고 있다. 아울러 디지털 자산 거래는 사용자와 블록체인 기술의 접점이며, 이와 같은 접점 영역을 늘려 블록체인 실사용 사례 및 생태계 구축을 위해 힘을 실어줘야 한다”라며 “부산시는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로서 온더가 이전까지 생각할 만큼 블록체인, 금융 허브로의 잠재력을 충분히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부산시 디지털자산거래소 설립을 통해 블록체인 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부산시를 세계적인 디지털 금융허브로 만든다면 수많은 기술 인력의 유입과 함께 글로벌 시장 경쟁력의 상향 표준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토카막 네트워크의 개발사이기도 한 온더는 KPMG 삼정회계법인의 디지털 전략가 심준식 이사를 영입한 후, 각자 대표 체계로 전환 등 영역의 확장을 진행 중이다. 특히 최근에는 카카오 계열 그라운드X와 함께 '한국은행 CBDC 시범 사업'에 참여, 기술점수에서 우위를 점하며 기술력을 입증받기도 했다. 


심준식 온더 대표는 “우수한 블록체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제도권 주요 사업에 참여하며 날로 성장해 나가는 온더의 향후 행보를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 4차산업혁명의 중심기술 블록체인밸리(Blockchain Valley), 블록타임스TV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blocktimestv.com/news/view.php?idx=15759
기자프로필
빗썸
기사본문 하단배너 이미지(채널)_2-1번…
다스아카데미 우측
 ▷ Blockchain Leaders 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