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해수부 벤처형 조직 ‘조인트벤처 2호’...블록체인·빅데이터·사물인터넷 활용 ‘물류·유통 혁신 과제’ 오는 4월 17일까지 추진
  • 기사등록 2019-02-25 17:37:00
기사수정

해수부 벤처형 조직 ‘조인트벤처 2호’...블록체인·빅데이터·사물인터넷 활용 ‘물류·유통 혁신 과제’ 오는 4월 17일까지 추진


복장과 계급, 칸막이를 파괴하며 정부 조직 내 첫 벤처조직을 만들어 관심을 받았던 ‘조인트벤처’가 2호를 출범시켰다.


특히 이번에는 항만공사에서도 참여를 하게 돼 공무원조직과 민간조직의 협업을 통한 통합적 사고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해양수산부는 조인트벤처 2호가 지난 18일부터 2개월 간 ‘차세대 기술을 활용한 물류·유통 혁신’을 수행 과제로 두달 간의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인트벤처’는 공무원 조직 내의 칸막이 행정을 없애고 벽을 허물어 기존의 업무분장으로는 풀기 어려웠던 문제들을 자유롭게 제기하고 해결방안을 찾도록 기획된 조직이다.


해수부는 지난해 7월부터 9월까지 정부부처 최초로 ‘조인트벤처 1호’를 운영해 드론을 활용한 해양수산 현장업무 혁신방안인 ‘오션드론(Ocean Drone) 555’ 비전을 발표한 바 있다. 1호는 해수부 소속 1∼3년차 사무관 2명과 국립해양측위정보원 소속 주무관 1명 등 총 3명으로 구성됐다.


2호는 지난달 14일부터 25일까지 부서 및 공공기관 추천과 지원 등을 통해 팀을 모집했다.


그 결과, 해수부에 근무하는 2년차 사무관 2명과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소속 주무관 1명, 울산항만공사 소속 직원 1명이 최종 선발됐다.


이들은 이달 18일부터 4월 17일까지 2개월간 기존의 업무에서 벗어나 한 가지 과제만을 집중적으로 연구하며 정책 대안을 제시하게 된다.


특히, 지난 1호와는 달리 항만공사에서도 참여를 하게 돼 공무원조직과 민간조직의 협업을 통한 시너지 효과를 기대해 볼 수 있다.


‘조인트벤처 2호’의 과제인 ‘차세대 기술을 활용한 물류·유통 혁신방안’은 전 직원 공모를 통해 접수된 아이디어 30개의 제안을 바탕으로 3차례의 선정·토의 과정을 거쳐 최종 확정됐다.


이 과제는 블록체인, 빅데이터, 사물인터넷을 활용한 정책 수요 발굴을 통해 항만물류, 수산물 유통 분야 등에 4차 산업기술을 적용해 물류의 생산성을 높이고 안전한 수산물 유통을 도모하기 위한 정책을 발굴하는 것이다.


‘조인트벤처 2호’에 참여하게 된 조승래 사무관은 “작년 조인트벤처 1호 참여자를 보면서 과제 하나에 온전히 몰두해 정책 제안을 할 수 있다는 점이 좋아 보였다”면서 “물류·유통 분야가 평소 관심분야였던 만큼 젊은 패기를 무기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박영호 해수부 혁신행정담당관은 “‘조인트벤처 2호’는 1호의 성공적인 성과를 바탕으로 출범하게 된 만큼 좋은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blocktimestv.com/news/view.php?idx=9407
기자프로필
빗썸
기사본문 하단배너 이미지(채널)_2-1번…
블록체인홍보게시판링크
 ▷ Blockchain Leaders 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