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1-13 13:23:55
기사수정

기업용 디지털화폐 솔루션 전문기업 체인파트너스(대표 표철민)는 13일 디지털화폐 시장과 외환 시장을 연결하는 신제품 ‘체인저’의 중장기 사업 계획을 담은 백서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체인저는 높은 가격 변동성 때문에 디지털화폐 취급을 망설이는 기업과 금융기관을 위해 정가 헤징과 환전이 가능한 솔루션이다. 디지털화폐를 투기 자산이 아닌 결제와 송금 수단으로 활용하기 위한 기업들이 공공재처럼 활용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2021년 1분기 출시를 앞두고 있다.

내년부터 전세계 2,600만개 가맹점에서 디지털화폐 결제를 허용하기로 한 미국 최대 온라인 결제업체 페이팔(Paypal) 역시 디지털화폐를 정가로 헤징하고 환전할 수 있는 기술을 적용한 것으로 알려져있다. 이처럼 디지털화폐를 자사 서비스에 적용하려는 전통 기업들이 체인저의 주요 고객이 될 전망이다.

체인파트너스는 백서에서 외환 시장의 구조와 역사, 디지털화폐 시장의 구조와 양쪽 시장의 유사점을 설명한다. 또한 기업들의 원활한 디지털화폐 취급을 위해 선결되어야 할 과제가 유동성이라 보고, 디지털화폐 시장의 파편화된 유동성을 통합할 계획과 외환 시장을 연결해 디지털화폐 거래가 활발하지 않은 국가에서도 유동성 문제를 해결할 대안을 제시한다.

뿐만 아니라 미국 밖에 있는 미국 달러를 의미하는 ‘유로달러(Eurodollar)’ 기반의 새로운 스테이블코인 개발 계획과, 디지털화폐로 복제해 구현하는 차세대 외환 시장의 비전에 대해서도 소개한다.

마지막으로 체인파트너스가 지난 7월 특허권을 확보한 디지털화폐 기반의 P2P 국제송금 시스템을 상용화해 현재 세계 평균 6.75%의 국제 송금 수수료를 90% 이상 낮출 방법과 이를 활용한 크로스 보더 결제 수수료 절감 방안도 논의한다.

이번 백서의 저자로 체인파트너스 표철민 대표는 “디지털화폐가 투기 외에 아무 쓸모가 없다는 비난을 받음과 동시에 한국은행을 비롯 전세계 80% 이상의 중앙은행이 디지털화폐 발행을 준비하고 있는 화폐 변화의 과도기에 우리는 살고 있다"며 “좋든 싫든 가까운 미래에 디지털화폐는 일상적인 결제와 송금 수단으로 이용될 것이고, 그렇게 될 때 인류의 삶이 어떻게 개선될 수 있는지 객관적 데이터에 기반해 쉽게 설명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체인파트너스는 이번 백서 발간에 연구 준비부터 문제 도출, 해법 제시와 탈고까지 꼬박 일년간의 시간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블록체인과 디지털화폐 프로젝트의 특성상 어떤 일을 할 것인지 시장에 설명하고 공감과 지지를 얻는 충분한 절차와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향후 사업계획 전반을 백서로 먼저 발간하고 서비스를 단계적으로 출시해갈 예정이다.

체인파트너스는 2017년 설립 이래 처음으로 올해 말 체인저 프로젝트를 위한 디지털화폐를 직접 발행하고, 내년 초부터 국내외 최상위 거래소에 상장한다는 계획이다. 체인저에서 발행하는 디지털화폐는 미국을 제외한 전세계 법인과 한국 및 미국 국적자를 제외한 개인에 한하여 올해 말까지 사전 구입할 수 있다.

체인저에서 발행하는 디지털화폐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이달 중 추가로 공개될 예정이다. 체인저 웹사이트에 이메일을 등록해두면 디지털화폐 발행과 체인저 제품에 관한 소식을 가장 먼저 받아볼 수 있다.



ⓒ 4차산업혁명의 중심기술 블록체인밸리(Blockchain Valley), 블록타임스TV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blocktimestv.com/news/view.php?idx=15657
기자프로필
빗썸
기사본문 하단배너 이미지(채널)_2-1번…
블록체인홍보게시판링크
 ▷ Blockchain Leaders 더보기
블록체인홍보게시판링크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