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5-25 00:00:02
기사수정




토카막 네트워크, 스테이킹 서비스 개시한다 


- 위임 MTON 수량 대비 연 19% 보상 지급


- Gamification 도입해 유저 참여 이끌 계획 


블록체인 개발사 온더의 토카막 네트워크가 스테이킹 서비스를 개시한다. 


13일 온더는 보도자료를 내고 차주부터 토카막 네트워크의 스테이킹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스테이킹 서비스는 토카막 프로젝트의 마케팅 토큰인 MTON을 보유한 이들을 대상으로 한다.  


스테이킹은 기존의 암호화폐(가상자산)를 보유한 유저가 블록체인 구동에 기여하는 대가로 보상을 받는 행위를 의미한다.  


유저는 자신이 보유한 MTON을 블록체인상에 위임(Delegation)할 수 있다. 이렇게 위임된 MTON은 블록체인 상 거래를 검증(Confirm)하는데 사용된다. 대신 그 대가로 토카막 네트워크는 유저에게 위임한 것과 동일한 가상자산으로 보상을 한다.  


13일 기준으로 스테이킹에 참여한 유저들은 위임한 수량에 비례해 매년 19% 에 해당하는 수의  MTON을 보상받게 된다. 


스테이킹은 최근 블록체인 분야에서 주된 트렌드로 자리를 잡고 있다. 


기존까지 블록체인 유저는 단순히 재테크 목적으로 가상자산을 보유하는데 그쳤지만, 스테이킹을 통해 능동적으로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기여하고 보상을 받을 있기 때문이다. 특히 탈중앙 금융(De-fi) 분야에서 스테이킹은 핵심적인 지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오스(EOS)를 포함해 테조스(XYZ), 코스모스(ATOM)등 다양한 블록체인 프로젝트도 현재 네트워크 운영을 위해 스테이킹을 채택하고 있다. 비트코인에 이은 세계 제 2의 블록체인 플랫폼 이더리움도 현재 스테이킹으로 전환을 진행중이다. 


온더는 또한 이번 토카막 프로젝트의 스테이킹 서비스에 게임화(Gamification) 요소를 도입해  참여를 독려할 계획이다. 해킹대회처럼 유저들이 편을 나누어 블록체인 네트워크의 공격과 방어, 운영을 각각 참여할 수 있는 방식이다.


유저들은 블록체인 운영 주체(Staker), 위임자(Delegator), 도전자(Challenger) 등 다양한 역할을 나누어 맡을수 있다. 운영 주체는 위임자가 맡긴 가상자산을 기반으로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운영하는 역할을 맡는다. 도전자(Challenger)는 기존 운영 주체가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잘못 운영한 경우 이 오류를 지적하고 보상을 받는다. 


온더의 정순형 대표는 “게임 요소를 통해 유저들이 자발적으로 토카막 네트워크에 기꺼이 참여할수 있는 생태계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면서 “기존 블록체인에 비해 크게 확장된 토카막 네트워크의 가치를 많은 유저들이 체감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온더가 개발중인 토카막 네트워크는 이더리움 블록체인의 속도와 보안성을 강화하는 확장 솔루션이다. 이더리움과 같은 기존의 스마트계약 블록체인들이 계약처리 속도가 느리다는 점을 개선해 본격적으로 현실상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 기능을 한다. 토카막 네트워크는 개발력과 창의성을 인정받아 2019년 하반기 기준 약 145만 달러의 투자금을 유치한 바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blocktimestv.com/news/view.php?idx=15497
기자프로필
빗썸
기사본문 하단배너 이미지(채널)_2-1번…
블록체인홍보게시판링크
 ▷ Blockchain Leaders 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