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Xangle Breifing] 쟁글 “특금법 초기, 전통산업에 미칠 부작용 막는 데 집중할 것…산업 발전위한 규제는 다음 단계”
  • 기사등록 2020-05-16 00:10:01
기사수정



[Xangle Breifing] 쟁글 “특금법 초기, 전통산업에 미칠 부작용 막는 데 집중할 것…산업 발전위한 규제는 다음 단계”


김준우 쟁글 공동대표는 12일 코인데스크가 주최한 2020 컨센서스의 ‘Asia Narratives – Korea’ 세션에 패널로 참여해 업계가 특금법 통과 등 제도권화에 어떻게 접근해야 하는지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김 공동대표는 “규제 초반에는 가상자산이라는 신산업이 기존 전통 산업에 부작용을 미치지 않게 하는 데 주안점을 두게 될 것”이라며 “이 때문에 정부가 AML, KYC 등을 통해 자금세탁을 막는 것에 집중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통 산업에 부작용을 미치지 않는 수순을 밟고 난 후 가상자산 시장 내의 투기, 사기, 다단계, 정보 선취 등 문제를 막는 산업 건전화 순서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규제의 속성 상, 산업을 발전시키기 위한 단계는 그 다음이 될 가능성이 크다”며 “업계에서는 규제가 어떤 식으로 풀릴지를 기다리거나 지레 짐작하는 것보다 현 상황에서 할 수 있는 비즈니스를 꾸준히 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 한국 거래소의 운영 방식에 대해서는 “여러 지표를 살펴 보았을 때, 실제로 대형 거래소와 중소형 간 양극화가 심해지고 있으며, 중소형 거래소들의 경우 다양한 전략과 서비스를 통한 차별화 전략 등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blocktimestv.com/news/view.php?idx=15493
기자프로필
빗썸
기사본문 하단배너 이미지(채널)_2-1번…
블록체인홍보게시판링크
 ▷ Blockchain Leaders 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