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Top
메뉴 닫기

주소를 선택 후 복사하여 사용하세요.

뒤로가기 새로고침 홈으로가기 링크복사 앞으로가기
업비트, 특금법 개정안 및 FATF 권고안 대응하기 위한 AML 제도 구축 및 시스템 개발 완료 2020-07-17
블록타임스TV닷컴 김진태/조해리 기자 press88only@daum.net [작성자]



특금법 대비 자금세탁방지 제도 구축 완료 채비하는 가상화폐 거래소 


- 업비트, 특금법 개정안 및 FATF 권고안 대응하기 위한 AML 제도 구축 및 시스템 개발 완료


- 금융기관 수준의 제도 마련 위해 AML 제도 전반에 대한 컨설팅 진행


- 자금세탁 등 디지털 자산 이용한 범죄 방지하여 투명하고 신뢰할 수 있는 투자 환경 조성 다짐 


디지털 자산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 기업 두나무(대표 이석우)가 자금세탁방지(Anti-Money Laundering, 이하 AML) 제도 구축 및 시스템 개발을 완료 했다고 15일 밝혔다. AML 시스템은 디지털 자산 거래소가 고객 신원 확인, 위험평가, 자금세탁의심 거래 추출 및 혐의거래 보고 등 자금세탁방지 의무를 준수하기 위한 솔루션이다. 


업비트는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이하 특금법) 개정안과 국제 자금세탁방지기구 (FATF) 권고안에 대응하기 위해 작년 하반기에 AML 제도 전반에 대한 컨설팅을 진행하고, 이 산출물을 기반으로 올해 초에 업체를 선정하여 솔루션 도입을 시작했다. 


새로이 구축된 업비트의 AML 솔루션은 현재 한국의 다수 금융기관에서 사용하고 있는 솔루션으로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첫째, 고객확인제도(KYC)에 있어 자체 시스템에서 수행하던 요주의 인물 대사 (왓치리스트 필터링) 기능과 컨설팅 결과로 얻은 위험관리 항목을 반영한 회원의 위험 평가, 위험도에 따른 회원 관리를 하나의 시스템에서 일원화해 운영할 수 있게 했다. 


둘째, 의심거래 적출 및 보고 기능으로 컨설팅 과정에서 산출한 의심거래 유형에 해당하는 거래를 적출하고 담당자가 이를 분석하여 금융정보분석원에 보고하기 위한 절차를 시스템화하여 추후 금융정보분석원에 의심거래를 보고(Suspicious Transaction Report, STR)하기 위한 준비를 마쳤다. 이 과정에서 기존에 도입한 외부 솔루션을 활용해 디지털 자산의 특성을 반영한 혐의거래 적출도 이루어질 수 있도록 했다. 이 외에도 임직원 매매 모니터링 등 산발적으로 이루어졌던 자금세탁 관련 업무를 시스템화하여 효율적인 내부통제가 가능하게 되었다. 


두나무는 향후 특금법 시행령 및 하위 규정 확정 시 개정된 사항을 즉각 시스템에 반영해 AML 솔루션을 보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업비트는 AML 시스템 개발 전부터 이미 투명한 디지털 자산 투자 및 자금 거래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해왔다. 디지털 자산 및 블록체인 전문 분석기업 체이널리시스, 크리스탈과 파트너십을 체결했고 다우존스 워치리스트인 팩티바를 도입해 회원에 대한 요주의 인물 대사를 수행하고 있다. 최근 이슈가 된 프라이버시 코인 역시 국내 거래소 가운데 가장 먼저 퇴출하는 등 국내 대표 디지털 자산 거래소로서 역할을 해왔다. 


업비트 관계자는 “금융기관 수준의 AML 시스템 구축은 특금법 대응과 함께 더욱 신뢰할 수 있는 투자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중요한 과정“이라며, “디지털 자산을 이용한 자금세탁 등 범죄를 예방하고 고객들이 더욱 안심하고 신뢰할 수 있는 디지털 자산 거래소가 될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4차산업혁명의 중심기술 블록체인밸리(Blockchain Valley), 블록타임스TV

Today Hot news

Block& Top pick

Block& Trend

Block& Interview

Block& Information

Popular articles